Sung Si Kyung – Goodbye My Love

성시경 – 안녕 나의 사랑
Sung Si Kyung – “An nyeong na ui sa lang (Goodbye My Love)”

Track 4 / Vol. 6 “여기 내 맘속에” / Released 12 Jun 2008

Live on YDH Love Letter (13 Jun 2008)

There’s no doubt Sung Si Kyung’s previous 5th album “The Ballads” has been very enjoyable to me, but I’d still go for Park Hyo Shin’s “Breeze of the Sea” if I have to pick my favourite ballad album released last year. This 6th album of Sung Si Kyung is surprisingly good, even better than I thought. As his previous released singles (“Parting Once Again” and “Sa lang ha neun il”) are too good, I thought there wouldn’t be many good songs left for his new album – but this is just so wrong ^^”  SSK’s 6th album has got the variety in musical styles, unique harmonies and arrangement, the most lovable tunes, the best instrumentalists and most talented composers. The only complaint I have is that I prefer the single version of “Sa lang ha neun il”. I don’t like the minor changes made in the arrangement of the album version at all.

Just come across a news article titled “Sung Si-kyung Bids Farewell to Fans Before Military”. The article ends quoting SSK saying, “If I had an audio, keyboard and books, two years in prison would be better.” ^^” Hope he’ll have the time to stay in touch with music during his enlistment, and return to the music scene afterwards with new inspirations for his music.

 

LYRICS

성시경-안녕 나의 사랑
Sung Si Kyung-an nyeong nae sa rang
成始境-再見我的愛

여름냄새 벌써 이 거리에 날 비웃듯 시간은 흐르네
夏天的氣息已經充斥這條路 時間流逝

눈부신 햇살 얼굴을 가리면 빨갛게 손끝은 물들어가
耀眼的陽光遮掩著臉孔 被染成通紅的手指尖

몰래 동그라미 그려놨던 달력 위 숫자 어느덧 내일
偷偷地在月曆上圈起的日子原來就是明天了

제일 맘에 드는 옷 펼쳐놓고서 넌 어떤 표정일까 나 생각해
翻開最合心意的衣服 我想像著你會有什麼表情呢

해맑은 아이 같은 그대의 눈동자 그 미소가
你的眼眸與微笑如開朗的小孩一樣

자꾸 밟혀서 눈에 선해 한숨만 웃음만
因为總是踏著 你的眼角的線 只有嘆氣 只有笑容

그대 힘겨운 하루의 끝 이젠 누가 지킬까 누가 위로할까
你辛勞的一天結束時 現在誰來守護你 誰來安慰你

내 턱끝까지 숨이 차올라 내 머리 위로 바람이 불어온다
你的下巴嘆一口氣 吹來了安撫我腦海的風

온 힘을 다해 나는 달려간다 이게 마지막 선물이 될지도 몰라
用盡全力跑去 這可能是最後的禮物也說不定

눈물이 흘러 아니 내 얼굴 가득히 흐르는 땀방울
眼淚流下了 不是 流滿臉的汗珠

늘 그랬듯이 아무렇지 않게 웃으며 안녕 나의 사랑 그대 미안해 (안녕)
可是那仍然一樣什麼都不是地笑著 再見我的愛 我對不起你(再見)

하루에도 몇 번씩 나눴던 잘잤어 보고싶다는 인사
一天中躺下來睡數遍 想見的問候

그리울 때면 꺼내볼 수 있게 하나하나 내 마음에 담곤해
想念的時候就可以見到 一點一點泡浸我的心

해맑은 아이 같은 그대의 눈동자 그 미소가
你的眼眸與微笑如開朗的小孩一樣

자꾸 밟혀서 눈에 선해 한숨만 웃음만
因为總是踏著 你的眼角的线只有嘆氣 只有笑容

그대 힘겨운 하루의 끝 이젠 누가 지킬까 누가 위로할까
你辛勞的一天結束時 現在誰來守護你 誰來安慰你

내 턱끝까지 숨이 차올라 내 머리 위로 바람이 불어온다
你的下巴嘆一口氣 吹來了安撫我腦海的風

온 힘을 다해 나는 달려간다 이게 마지막 선물이 될지도 몰라
用盡全力跑去 這可能是最後的禮物也說不定

어떻게 어떻게 그대없는 내일 아침은 (난 겁이 나요)
怎麼辦 怎麼辦 沒有您的早晨(我很害怕)

수많은 밤들 견딜 수 있을까 (웃으며 안녕)
無數個的晚上可以忍受嗎(笑著說再見)

길 건너 멀리 니가 보인다 지루했나봐 발끝만 바라보네
走在路上遠遠的看到你 看来是厭煩了 只看到腳跟

온 힘을 다해 나는 달려간다 이제 마지막 인사가 될지도 몰라
用盡全力跑去 這可能是最後的禮物也說不定

눈물이 흘러 아니 내 얼굴 가득히 흐르는 땀방울
眼淚流下了 不是 流滿臉的汗珠

나 없을 때 아프면 안돼요 바보처럼 자꾸
沒有你的時候如果生病的話一定不行 總是像傻瓜一樣

괜찮을거야 잘 지내요 그대 안녕
會沒事的 好好過下去 跟您說再見

Chinese translation taken from http://www.koreanstorm.com/main/modules/newbb/viewtopic.php?topic_id=11612&forum=11

 

ssssssssss

ss

ssssssssssss

ssssss

sssssssss

sssssss

Advertisements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